- 갯벌보전본부 유치 실패 딛고 보전운동은 지속 전개

서천군지속가능발전협의회(이하 서천지속협)는 지난 22일 세계자연유산지인 유부도에서 지속가능발전분과위원회(위원장 최연범) 주관으로 해양환경정화활동을 펼쳤다.

수거된 해양쓰레기 앞에서 단체사진
수거된 해양쓰레기 앞에서 단체사진

이날 환경정화활동에는 서천지속협 위원등 20여명이 참여했다.

유부도는 서천군 장항읍 송림리 73번지에 위치해 있으며 면적 0.79㎦이며 자생퇴적지가 약1.000만평이 되는 유인도이다.

특히 유부도갯벌은 펄과 모래가 조화롭게 구성돼 있어 전 세계 9대 철새 이동 경로 및 핵심 3대 경로 중 하나인 ‘동아시아-대양주 철새 이동경로(East-Asian Australian Flyway)’ 상의 중요한 중간 기착지로 멸종위기에 처한 이동성 물새(철새)들의 생존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는 곳으로 국제적 관심을 받는 매우 중요한 곳이다.

국제적 멸종위기종인 넓적부리도요, 저어새, 노랑부리백로등 13종, 환경부지정 멸종위기종인 청다리도요사촌, 알락꼬리마도요등 16종, 문화재청 지정 천연기념물인 노랑부리저어새, 검은머리물떼새등 9종이 서식하고 있는 곳이다.

유부도갯벌 환경정화 활동을 준비한 최연범 위원장은 "유부도 갯벌은 지난해 세계자연유산등재에 있어 멸종위기에 처한 조류들의 중간기착지로 생물다양성 확보에 크게 이바지하여 등재 기여에 큰 역할을 한 곳이다. 세계 최고의 생태자산이 서식하는 유부도 갯벌을 보전하기 위해 진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홍성민 국장은 “ 최근 서천지속협은 서천군과 함께 갯벌세계자연유산보전본부 유치를 위해 3개월간 최선을 다했지만 이루지 못했다. 유치 실패에 대해 실망하지 않고 서천갯벌 보전을 위해 위원들과 함께 더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수거된 쓰레기 양은 톤백으로 8개를 수거하였으며 수거된 해양쓰레기는 스티로폼 어구와 플라스틱 쓰레기가 대부분을 차지했다.

 

저작권자 © 이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